| 최종편집: 2019년04월25일08시39분( Thursday )



[ social / 익산 ]

백제 무왕 무덤 옆엔 누가?

익산 쌍릉 ‘소왕릉’ 발굴조사 본격화...정체성 확인될까

문수현(2019년 04월 08일 16시02분)


문화재청과 익산시, 국립부여문화재연구소, 원광대 마한백제문화연구소는 익산시 석왕동에 위치한 백제왕도 핵심유적인 익산 쌍릉 소왕릉(小王陵)의 본격적인 발굴조사를 10일부터 실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본격적인 조사에 앞서 9일 오후 2시, 소왕릉에 모셔진 영령을 위무하고 조사단의 안위를 기원하는 고유제를 진행한다.

쌍릉의 소왕릉은 1917년 일본인 야쓰이 세이치(谷井濟一)에 의해 발굴이 이루어진 바 있다. 하지만 조사 후 약식 보고문과 실측도 일부만 전해질 뿐 명확한 성격은 알 수 없는 상태다. 무덤의 주인에 대해서도 부근의 미륵사(彌勒寺)가 백제 무왕 때 창건된 것을 근거로 무왕[대왕릉의 주인] 비(妃)의 능일 것이라고 짐작할 뿐이다.

앞서 2017년~2018년 실시된 대왕릉 발굴조사에서는 사비기 최대 규모의 무덤방(石室)과 널길(墓道), 판축(板築)으로 조성된 봉분 등이 확인되어 주목받은 바 있다. 특히 내부에서 수습된 인골의 과학적인 분석을 통해 백제 30대 무왕(재위기간 600∼641)으로 특정할 수 있는 성과를 얻었다.

이번 소왕릉 발굴은 쌍릉의 종합적인 정비와 함께 무덤의 정체성 확인을 위한 조사연구의 일환으로, 민・관・학이 협력해 앞서 실시한 대왕릉 조사와 같이 체계적이고 과학적인 조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특히 발굴조사단은 일제강점기 당시 훼손된 소왕릉의 모습을 확인하면서 봉분의 축조방법과 석실의 규모와 형태 등 세부 실측도 작성에 주안점을 둘 예정이다.


▲익산 쌍릉 전경



        트위터로 보내기  

   

+ 최신뉴스

전북 시·군 교육장 한자리에
24일 완주군 초청 ‘지자체 협력방안’ 간담회


판화가 유대수 ‘판화부채展’
전주부채에 풍경 담아...5월 14일까지 전주부채문화관


군산대, 재학생에 따뜻한 ‘천원밥상’
중간·기말 시험 기간...아침 거르고 등교하는 학생들 위해


전주혁신도시 제2중학교 설립된다
교육부 중앙투자심사 결과...전주봉암중 설립계획은 재검토


원광대 반려동물산업학과, 한국애견협회와 MOU

 





회사소개 | 개인정보관리지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저작권 안내 | 광고안내 | 고충처리
 

제호: 전북교육신문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66 | 등록일자: 2013.11.6 | 발행인: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임기옥

편집인: 문수현 | 종별:인터넷신문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기린대로 380 (금암동)

 

전화: 070-7434-4800 | 팩스: 063-900-3789 | 메일수신: jbenkr@gmail.com | * 전북교육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