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창소방서, 1월 개청 목표 착공
35억 들여 119안전센터 증축...현 남원소방서에서 분리



순창군의 재난 콘트롤타워 역할을 하게 될 순창소방서 신설 공사가 시작됐다. 내년 1월 개청이 목표다.

총사업비는 35억 원이며, 현 남원소방서 순창119안전센터 부지와 건물(순창군 순창읍 교성리 51-1)을 활용해 증축한다. 건축규모는 부지면적5473㎡, 건물 연면적 2500㎡이고 지상3층이다.

소방본부 관계자에 따르면 순창소방서는 기존의 관공서 설계에서 탈피해 친근한 입면 디자인을 적용하고, 야외에 소방대원과 군민을 위한 힐링정원을 조성할 계획이다.

오는 11월 준공을 거쳐 소방차량, 장비구매, 소방인력 충원을 올해 안으로 마치고, 내년 1월부터는 현 남원소방서에서 분리해 순창군에 독자적인 소방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마재윤 소방본부장은 “순창소방서 개청까지 탄탄한 안전 인프라 조성을 위해 차질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세밀히 살피겠다”고 말했다.



( 문수현 기자    2019년 03월 11일 10시16분   )













   

PAGETOP



Internet Nokdu Paper
Since 1997
  전화: 063-212-9202 | 팩스: 063-900-3789 | * 인터넷 녹두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의 기관지 입니다.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하는 전북교육신문의 재편집한 기사를 포함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