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년03월22일14시21분( Friday )



[ culture ]

여성 무용가 3명 ‘신인춤판’으로 데뷔

김다영, 박소영, 이유림씨...23일 우진문화공간서 공연

문수현(2019년 03월 10일 16시)


무용 신예들의 데뷔 공연인 ‘2019신인춤판-춤, 신예의 데뷔’전이 23일 오후7시 전주 우진문화공간 예술극장에서 열린다.

지난해 말 선정돼 올해 무대에 서는 무용가는 김다영(26, 컨템포러리재즈), 박소영(26, 현대무용), 이유림(28, 현대무용) 3명이다.

우진문화재단은 해마다 전북 도내 각 대학에서 그해 무용학과 졸업생이나 대학원생 중 가장 실력 있는 무용가를 추천받아 선정한 신진 무용가들에게 ‘우리춤작가전-신인춤판: 춤, 신예의 데뷔’라는 이름의 무대공연 기회를 제공해오고 있다.


▲왼쪽부터 무용가 김다영, 박소영, 이유림씨

무용가 김다영씨는 우석대 실용무용지도학과와 동대학원 교육학과를 졸업했으며, ‘Alive Art Project’ 정단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전국신인안무가대전과 전북무용제 등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이번 데뷔공연 ‘에움길’에서는 일본군‘위안부’ 문제를 다룬다. 무용수들의 상징적 움직임과 연기 등을 통해 강렬한 안무를 선보일 예정이다.

박소영씨는 전북대 무용학과를 졸업, CDP무용단 정단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창작춤판 신인안무가대전에서 ‘그날 본 꽃의 이름을 우리는 아직 모른다’의 안무·출연 등 다수 공연에 출연했다. 이번 공연에서는 새로운 만남 속에서 변해가는 개인들의 감정, 행동, 생각 등을 ‘시간과 분침의 거리’라는 주제로 다룬다.

이유림씨는 전북대 무용학과와 세종대 융합예술대학원을 졸업했다. U-Dance Festival에서 ‘Develop’로 우수작품상을 받았고 M극장 신인안무가전, 충청무용제에서 ‘step towards the light’ 안무·출연 등 다수의 무용제에 출연했다. 이번 공연의 주제는 ‘他人所視(타인소시)’, 타인의 영향 속에 성장해온 자기 자신을 되돌아본다는 내용이다.

이번 공연은 유료 공연으로, 입장료는 1만원이다. 문의는 우진문화재단(063-272-7223 또는 홈페이지 woojin.or.kr).

[광고]


        트위터로 보내기  


꼬리에 꼬리를 무는 기사 : ‘우리소리 우리가락’ 작가 선정
국악, 양악, 무용 부문 젊은 작가들 11명


   

+ 최신뉴스

전주시산악연맹, 숲길등산지도사 교육생 모집


순창 장류체험관 인기몰이
올 11월까지 예약문의 이어져...농림부 우수 식생활체험공간


무주군, 갈색거저리에 공들인다
“기능성 식품 가능성”...곤충산업에 올해 2.5억 투입


정읍시보건소, 암 관리 잘했다
전북도·지역암센터 표창...교육·캠페인 열심, 수검률 높여


익산미륵사지 석탑 완전 공개
20년 보수·정비 마쳐...다음달 30일엔 제막식

 





회사소개 | 개인정보관리지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저작권 안내 | 광고안내 | 고충처리
 

제호: 전북교육신문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66 | 등록일자: 2013.11.6 | 발행인: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임기옥

편집인: 문수현 | 종별:인터넷신문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기린대로 380 (금암동)

 

전화: 070-7434-4800 | 팩스: 063-900-3789 | 메일수신: jbenkr@gmail.com | * 전북교육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