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 모 사립중고 비리사학 뇌관 터졌다
온갖 수법 동원해 교육시설예산 편취, 20여억원 추정



교육부가 6일 2019년 고교교육 기여대학 지원사업 기본계획을 확정・발표했다. 정부가 2014년부터 시작한 이 사업은 대학 자율인 대입전형을 고교교육 내실화 및 학생·학부모의 대입 부담을 완화하는 방향으로 개선하도록 유도하기 위한 것이다.

지원 내용은 입학사정관 등 평가전문인력 인건비, 대입전형 운영비, 고교-대학 연계 프로그램 운영비, 대입전형 개선 연구비 등이다. 2019년 사업예산은 총 559억4000만원으로 약 68개 대학을 선정해 지원할 계획이다.

2019년 사업 참여대학은 지난해 사업에 참여한 대학에 대한 중간평가 및 추가선정평가 결과를 바탕으로 사업총괄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최종 확정된다.

올해에도 학생·학부모의 수험 부담 완화, 고교교육 정상화를 위한 대학의 종합적인 대입전형 개선 유도라는 기본방향은 유지된다. 곧 대입전형 단순화 및 투명성 강화, 대입전형 공정성 제고, 학교교육 중심 전형 운영, 고른기회전형 운영, 대입전형 운영 여건 개선 등이 추구된다.

다만 교육부는, 지난해 8월 발표한 2022학년도 대입제도 개편방안 중 ① 자기소개서 대필·허위작성 확인 시 의무적 탈락·입학취소 조치, ② 평가기준 공개 확대, ③ 다수 입학사정관 평가 의무화, ④ 공정성 관련 위원회에 외부위원 참여 등 네 가지는 우선과제로 평가지표에 반영해 조기에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학생부종합전형의 공정성을 강화한다는 취지에서다. 이를 위해 학생부종합전형 공정성 관련 배점을 기존의 29점에서 36점으로 상향하기로 했다.

교육부는 2019년 고교교육 기여대학 지원사업 설명회를 8일 개최해 세부 내용을 대학에 안내하고, 평가 등 절차를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교육부는 “사교육 유발이 우려되는 논술 및 특기자전형의 감소, 교육기회 격차 해소를 위한 고른기회 선발 확대 등은 기존의 대입전형을 개선한 성과”라며 “이를 확대하는 한편, 학생부종합전형의 공정성을 높이기 위해 대학이 학생 평가 관련 절차와 제도를 투명하고 공정하게 운영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 한문숙 기자    2019년 03월 06일 23시13분   )













   

PAGETOP



Internet Nokdu Paper
Since 1997
  전화: 063-212-9202 | 팩스: 063-900-3789 | * 인터넷 녹두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의 기관지 입니다.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하는 전북교육신문의 재편집한 기사를 포함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