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년02월18일11시10분( Monday )



[ culture ]

유대수 목판화전 ‘숲에서 생각한 것들’

‘위로와 사색’ 담긴 신작 20여점...17~27일 전주한옥마을 PlanC

문수현(2019년 01월 14일 18시)



▲2018. 숲에서 생각한 것들 1210. 55x38cm. 한지 목판. Ed.20

목판화가 유대수가 열두 번째 개인전을 연다. ‘숲에서 생각한 것들’이라는 주제로 신작 20여점을 선보인다. 전주한옥마을 예술공간 PlanC에서 17일부터 27일까지 감상할 수 있다. 개막식은 17일 오후 6시다.

유 작가는 이번 ‘숲’ 시리즈에 바람에 흔들리는 나뭇가지 소리와 내면의 숨소리를 가득 담았다.

유대수 작가는 대학 졸업 후 10여 차례의 개인전에서 목판화 작업을 지속해왔다. 주로 일상의 풍경이나 주변 지인의 모습을 소재로 소소한 삶의 단면을 화면에 담아왔다. 이전의 작업은 표현하려는 대상을 대부분 중앙에 배치하고 여백 속에 나머지 이야기를 담았다면, 이번 작업은 여백을 버리고 공간을 가득 채웠다.


▲2018. 숲에서 생각한 것들 0409. 122x66cm. 한지 목판. Ed.20

무수히 반복되는 세밀한 판각으로 가득 채워진 작품에는 빈 공간이 없지만 시끄럽지 않고 고요하다. 여백의 미를 버리고 빈틈없이 화면을 채움으로서 공간이 더 깊어졌다. 그곳은 현실을 벗어난 자신만의 우주가 된다.

그 끝도 없는 공간 속에 슬쩍 끼어 들어 앉아 있거나 걷고 있는 사람의 뒷모습에서는 세상살이의 고단함과 함께 위로와 사색의 토닥임이 묻어난다.


▲2018. 숲에서 생각한 것들 1016. 45x45cm. 한지 목판. Ed.20

유 작가는 작가노트를 통해 “수많은 약속들, 지식들, 체계와 습속, 관계, 질서 따위의 강박에 더하여, 세계의 구성원으로 낙오하지 않기 위해, 부족함 없이 존재하기 위해 나는 무엇을 더 갖춰야 할까. 그런 생각에 빠져 다른 사람의 생각은 미처 생각지 못했다. 그것이 숲의 시간을 탐닉한 이유라면 이유다”라고 밝혔다.

유대수 작가는 전주에서 출생해 홍익대 판화과를 졸업하고 전북대 문화인류학과 석사를 수료했다. 열두번의 개인전과 80여회 그룹전에 참여했으며, 전주서신갤러리와 한국소리문화의전당 전시기획자로 활동했다. 현재 전주한옥마을에 ‘판화카페대수공방’을 열고 작업에 열중하고 있다.


▲2018. 숲에서 생각한 것들 1130. 59x42cm. 한지 목판. Ed.20

[광고]


        트위터로 보내기  


꼬리에 꼬리를 무는 기사 : 문화연구창 ‘전라북도 잡학다식’ 연강
도민 인문학 학습 도와...최명희문학관서 9월 21일까지


   

+ 최신뉴스

희귀한 흰 흰뺨검둥오리 발견
진안군 동향천에서 루시즘(백변증) 흰뺨검둥오리가 먹이활동을 하고 있다.


우리 동네 별다방
[정은애의 ‘퀴어 이야기’(9)] 성소수자부모모임


군산간호대-전주병원 현장실습 협약
정보교류, 취업 확대 등 노력키로...15일 협약식


어르신 153명 초등 학력 인정받아
전북교육청, 문해교육 이수생 학력인정서 수여식


보호자동행 체험학습 10일 출석인정
4주간 교환학습도 허용...전북교육청, 추진지침 안내

 





회사소개 | 개인정보관리지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저작권 안내 | 광고안내 | 고충처리
 

제호: 전북교육신문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66 | 등록일자: 2013.11.6 | 발행인: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임기옥

편집인: 문수현 | 종별:인터넷신문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기린대로 380 (금암동)

 

전화: 070-7434-4800 | 팩스: 063-900-3789 | 메일수신: jbenkr@gmail.com | * 전북교육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