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8년07월18일21시12분( Wednesday )



[ education ]

전북, 특성화고 실습실 환경 개선 나서

10개고 실습실 첫 유해물질 검사...내년 예산 4억원 편성

문수현 기자 (2017년 10월 11일 15시)


전북교육청이 도내 특성화고 실습실에 대한 첫 유해물질 측정검사를 하는 한편 실습환경 개선에 나선다.

전북교육청은 전주공업고 용접실습실 등 도내 10개 특성화고 36개 실습실에 대해 처음으로 유해물질 측정 검사를 한 결과, 이산화티타늄 등 주요물질이 모두 기준치 미만으로 나왔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전북교육청이 지난 7월 대한산업보건협회 전북산업보건센터에 의뢰해 이산화티타늄, 용접흄 및 분진, 산화철 분진, 납, 이산화황 등 유해물질에 대한 검사를 의뢰해 이뤄졌다. 그 결과, 10개 특성화고 36개 실습실 모두에서 유해인자가 검출되지 않았거나 0.0003~0.4681mg/㎥ 등 기준치 이하로 검출됐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용접, 납땜, 도장 등 실습실별로 작업 환경 개선이 필요하다고 보고 내년 예산에 4억원을 편성, 실습실 개선작업에 나서기로 했다. 용접 실습실의 경우 배기장치가 상방향으로 설치되어 유해물질이 일정기간 체류하는 경향이 나타나 측면 방향으로 설치를 검토하고 있다.

또 별도의 국소 배기장치가 없는 납땜 실습실은 새롭게 설치하고 휘발되는 유기용제가 노출되는 도장 실습실을 개선하는 한편 화공실습실은 폐 시약을 분리 폐기할 수 있도록 하고 철저한 관리를 하도록 할 계획이다.

모든 실습실에 안전․보건 표지를 새로이 부착하여 실습시 안전에 대한 관심을 높이며, 개인보호구함을 설치하여 호흡용 보호구, 보안경, 보호장갑등을 개인적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실습실 공통 개선안을 마련했다.


        트위터로 보내기  


꼬리에 꼬리를 무는 기사 : 전북교육청-전교조전북지부, 파견형 현장실습 개선안 마련
‘원칙적 폐지’에 공감...부득이한 경우 11월부터 실시키로


   

+ 최신뉴스

군산시, ‘군산맛집’ 38곳 지정
신규 3곳, 재지정 35곳...지정증 교부, 친절교육


전북도의회, 학교폭력 예방대책 강조
교육위원회, 14개 시·군교육청 업무보고 청취


전국 특수학교 인권침해 실태 전수조사
교육부·시도교육청協, 강원 사건 대책 협의...학생 일대일 면담키로


‘진짜’ 연애, ‘진짜’ 데이트라면...
전주 여성의전화 ‘페미니즘 캠프’...강연회, 글쓰기학교 등 ‘풍성’


고3 담임 수시 진학지도 역량 키운다
전북 90개 고교 담임 500명 16~17일 연수

 





회사소개 | 개인정보관리지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저작권 안내 | 광고안내 | 고충처리
 

제호: 전북교육신문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66 | 등록일자: 2013.11.6 | 발행인: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임기옥

편집인: 문수현 | 종별:인터넷신문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기린대로 380 (금암동)

 

전화: 070-7434-4800 | 팩스: 063-900-3789 | 메일수신: jbenkr@gmail.com | * 전북교육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