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8년01월21일16시39분( Sunday )



[ social ]
“조합주의에서 사회적노조로”

민주노총전북본부, 87노동자투쟁 30주년 과제 토론회


문수현 기자 (2017년 09월 01일 13시28분06초)


민주노총 전북본부는 1987년 노동자대투쟁 30주년을 맞아 지난 29일 전주중부비전센터에서 토론회를 개최했다.

토론회에는 ‘노동자대투쟁의 역사적 의미와 민주노조운동의 과제’, ‘87체제의 한계와 사회권의 전망’, ‘1987년 헌법과 향후 개헌의 과제’을 주제로 각각 김연탁 민주노총전북본부 사무처장, 정태석 전북대 교수, 송기춘 전북대 교수가 발제에 나섰다.

김연탁 사무처장은 “87년 노동자 대투쟁은 산업 현장의 민주화와 이를 통한 사회 민주화를 실현하겠다는 의지의 표현이자 노사간 역학관계를 재편한 운동”이었다고 평가했다. 또한 “선파업 후교섭이라는 선택지밖에 없던 현실이 전투적 노동조합주의를 형성하게 만들었고, ‘노동해방’이라는 이념적 전망을 토대로 노동운동이 성장했다”고 분석했다.

정태석 교수는 “87년 체제는 정치적 민주화 속에서도 성장주의 이데올로기가 지배해온 시기”이면서 “시민들의 정치적, 사회적 요구의 변화를 따라가지 못하는 제도정치의 지체를 낳았다”고 말했다.

송기춘 교수는 “개헌 논의가 국회 중심으로 이루어지는 것에는 우려가 있다”고 밝히며 “헌법보다는 법률, 정치의 관행을 바꾸는 것이 우선이고 국회와 법원이 헌법에서 부여한 권한을 충실히 행사하기 위한 노력을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2017년 촛불 이후 한국 사회의 과제와 관련해 김연탁 사무처장은 민주노총의 과제로 노동해방 이념의 확대, 전투적 조합주의에서 사회적 노조주의로 전환, 미조직 조직화를 주요하게 꼽았다.

정태석 교수는 “87년 체제를 재생산하고 위기를 발생시키는 요인은 무엇보다도 정치체제에서 찾아야 하고, 이를 극복하는 방향으로 선거제도 개혁과 개헌이 이루어 져야 한다”고 설명했다.

송기춘 교수는 개헌의 과제로 “노동3권의 행사로 인하여 어떠한 불이익도 받지 않음을 명시할 필요가 있고 기업의 노사공동의사결정제도 명문화도 고려할만 하다”고 제안했다.

 


        트위터로 보내기  

   

+ 최신뉴스

아랍에미리트(UAE) 의혹? 헌법을 위반한 군사동맹
[전북교육신문칼럼 ‘시선’] 이준혁(사회진보연대 반전팀장)


2022년까지 전문대학 입학금 폐지
2018년부터 5년 간 단계적 감축...교육부, 전문대교협 합의


군산교육청, 방과후 마을학교 운영기관 공모
29~30일 방문접수...군산 소재 기관·사업자여야


전북, 평준화 일반고 학교배정
36교 9601명...입학등록 기간 22~26일


이미영 출판기념회 성황
‘4차산업혁명 시대 전북교육’...20일 전주대서 열려

 





회사소개 | 개인정보관리지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저작권 안내 | 광고안내 | 고충처리
 

제호: 전북교육신문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66 | 등록일자: 2013.11.6 | 발행인: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임기옥

편집인: 문수현 | 종별:인터넷신문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기린대로 380 (금암동)

 

전화: 070-7434-4800 | 팩스: 063-900-3789 | 메일수신: jbenkr@gmail.com | * 전북교육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합니다.